이재정 교육감, ‘학교민주시민교육 국제 포럼’ 참석

“민주시민교육 위해 양비론 넘어 서는 교육 방향 고민해야”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6/22 [15:32]

이재정 교육감, ‘학교민주시민교육 국제 포럼’ 참석

“민주시민교육 위해 양비론 넘어 서는 교육 방향 고민해야”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06/22 [15:32]

 

▲ 이재정 교육감이 인사를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22일 서울 시립대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학교민주시민교육 국제 포럼에 참석했다. 포럼에는 유은혜 부총리, 서순탁 서울시립대총장, 양상우 한겨레신문사 사장을 비롯해 서울·인천·강원도 교육감, 교사, 학생, 시민 등 600여 명이 함께 했다.

 

포럼에서는 거트 비에스타(Gert Biesta, Maynuth) 교수가 ‘Beyond Learning’을 내용으로 발제한 뒤, 이 교육감을 비롯해 4개 시도 교육감이 함께 교육자치와 민주시민교육에 대해 토론했다.

 

이 교육감은 공동체가 학교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상호 경청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교장이 달라져야 한다면서, 경기교육에서 추진하는 민주시민교육 사례로 모든 학생, 교사, 학부모가 참여하는 교장 공모제를 소개했다.

 

, “2009년 경기도 13개 학교에서 시작된 혁신학교가 2019년 지역 특색이 살아있는 혁신교육을 고민하는 경기혁신교육 3.0’으로 확대됐다면서, “선생님들의 열정으로 시작된 혁신학교가 민주시민교육의 큰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양극화된 사회에서 민주시민교육은 매우 어려운 문제지만, 교육이 중간지대의 위험에 머무르지 않기 위해서는 양비론을 넘어 서는 교육의 방향을 새롭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 “우리 교육에는 정치교육이 빠져 있고, 교사의 정치적 참여와 발언이 제한되고 있으며, 학생 선거권도 없는 현실에서 민주시민교육의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유럽의 좋은 사례를 소개해 달라고 발제자에게 질문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학교민주주의를 실현하는 프로그램과 계획들이 교육부나 교육청이 아니라 학교 안에서 스스로 만들어지고 실천될 때 민주주의가 성숙할 수 있으니 이 자리에 참석한 분들이 함께 해 달라고 당부하며 토론을 마무리했다.

 

한편, 학교민주시민교육 국제 포럼은 배움을 넘어서-미래를 위한 민주시민교육을 주제로 교육부와 서울시립대학교가 후원하고 수도권 4개 시도 교육청과 정검다리교육공동체, 한겨레교육이 공동 주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정 교육감, ‘학교민주시민교육 국제 포럼’ 참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