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성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논란의 땅 ‘삼평동 641번지’ 문제 해결되나?
성남시 의회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 의결..기업 유치의 길 열려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7/06 [14:40]

 

▲ 현재 주차장으로 쓰이고 있는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토지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에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찬반 논란이 있던 삼평동 641번지 일반업무시설용지 25719시유지 매각 건 등에 관한 ‘2019년 제3차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75일 성남시 의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의회에서 많은 찬반 논란이 있었지만 집행부를 믿고 의결을 해 준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시의회 논의 과정 중에 여러 의원들께서 주신 고견을 잘 받아들여 성남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더욱 무겁게 뜻을 받아들이고 성남시 발전을 위해 치밀하고 투명한 절차로 시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기업을 유치하여 시민에게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이달 우수기업 유치를 위한 TF 추진단을 구성해 공개 모집과 절차를 통해 공정하게 기업을 선정해 한 치의 의혹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감정평가, 기업공모, 유치기업 선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올 해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마련된 재원은 판교지역 3개 학교 부지를 신속하게 매입하고 트램 및 공영주차장 건립, 판교 e-스포츠 전용 경기장 조성 등 지역 발전과 공공인프라에 재투입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비한 스마트 산업 중심 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06 [14:40]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성남시, 논란의 땅 ‘삼평동 641번지’ 문제 해결되나?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