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경기도미술관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Moving & Migration’ 개최

양국의 근현대사를 구성하는 정치, 사회, 경제, 문화적 쟁점을 다양한 시각예술 작품으로 선보여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16:59]

[전시] 경기도미술관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Moving & Migration’ 개최

양국의 근현대사를 구성하는 정치, 사회, 경제, 문화적 쟁점을 다양한 시각예술 작품으로 선보여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07/08 [16:59]

 

▲ 이문주 작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경기도미술관은 오는 711()부터 1013()까지 2019 경기도미술관-가오슝미술관 교류 주제전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Moving & Migration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경기도미술관이 해외 기관과의 협업으로 매년 개최해온 국제전의 일환으로, 2019년에는 대만 가오슝미술관과이주’(Moving & Migration)라는 공통 주제어를 기반으로 공동기획 했다.

 

대만 가오슝미술관에서 1차 전시 개최(2019.2.23.~5.19.) 이후, 경기도미술관에서<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라는 제목으로 여는 두 번째 전시이다.

 

이주라는 주제어를 놓고 한국과 대만에서 고민하고 공유해왔던 내용을 열 아홉명 예술가들의 작업을 통해 밀도 있는 전시로 선보인다. 양국에서 초청된 작가들은 30대 중반부터 50대 후반에 이르는 다양한 이력의 예술가로, 사진, 조각, 영상, 설치 등 10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경기도미술관에서 바라본 이주’(Moving & Migration)라는 공통 주제어는 1980년대부터 본격화된 이주노동, 결혼이주, 그리고 난민 수용을 둘러싼 전국민적 논의 등 한국의 시대적 현실과 이주에 엮인 다양한 현상에 기반한다. 한국과 대만 19팀의 작가들은 스스로가 이주민이자 관찰자로서, 이주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재생산하는 감상적 진단, 피상적인 조명을 경계하고, 오늘날 다양한 이주의 상황들에 대한 다층적인 접근 방식을 제안한다.

 

전쟁과 분단, 재개발로 인한 타율적 이주에서부터 삶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능동적인 행위로서의 이주를 상상하며, 이주의 단면과 개별 존재의 특이성에 주목한다. 신자유주의 경제 속에서 소외된 면면을 들여다보면서 인간의 이주는 물론, 식물과 물질의 이주도 함께 다룬다.

 

전시 제목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는 한국에서 이주자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김현미 교수의 저서 제목으로, 저자의 동의를 얻어 인용했다. 전시는 책의 재현이 아니다.

 

그러나, 불안의 이미지로 각인된그들의 이주를 우리스스로의 상황으로 전환하며 결국 공존하는 삶의 방식을 찾으려는 동일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한다. 경기도미술관이 주요한 이슈를 생산하는 공론장으로서 의미있는 질문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기를 바라며, 주제전을 통해 현대 사회에서 다중의 이질성을 포용하는 감각 익히기를 제안한다.

 

경기도미술관은 2019아시아현대미술프로젝트국가로 대만을 지정하고, 일제 식민지배라는 역사적 경험, 다문화사회로 향하는 갈등과 공존의 노력, 독재와 민주화, 국가주도 산업화 등 한국과 유사한 역사 체험을 갖고 있지만 타 인접국가들 보다 상대적으로 이해가 부족한 대만과의 다양한 교류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전시] 경기도미술관 ‘우리는 모두 집을 떠난다 Moving & Migration’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