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안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서민 주거안정 위해 임대사업 관리 강화
12월까지 주택임대사업자·등록임대주택 일제조사
 
박한수 기자   기사입력  2019/07/08 [18:53]

 

경기IN=박한수 기자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전월세 임차인 등 서민 주거생활 안정을 위해 주택임대사업자와 등록임대주택에 대한 등록자료 일제조사를 벌인다고 8일 밝혔다.

 

조사기간은 이달 15일부터 12월까지 약 6개월 동안이다. 주택임대사업자 68백여 명과 등록임대주택 17천여 채를 대상으로 전수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건축물대장, 등기부등본 등 공부상 자료와 등록임대주택 자료 등이 주요 조사내용이다.

 

시는 임대주택 매각제한(단기 4, 장기 8), 임대료 증액제한(5% 이내), 임대차계약 (변경)신고 등 의무사항을 위반한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해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아울러 조사과정에서 소유권 변동여부, 소재지 불분명, 호수 불일치 여부 등도 확인해 오류사항을 바로잡을 계획이다.

 

이충건 안양시주택과장은 주택임대사업자와 등록임대주택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임차인 권익보호와 주거생활 안정을 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08 [18:53]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양시, 서민 주거안정 위해 임대사업 관리 강화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