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 공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연] 안성맞춤아트홀에서 록 뮤지컬<지하철 1호선> 공연
1994년 초연부터 71만 명 이상 관람..한국 뮤지컬 최초 라이브 밴드 도입, 11명이 선보이는 97개의 캐릭터
 
오혜인 기자   기사입력  2019/07/08 [20:44]

 

▲ 포스터     © 경기인


경기IN=오혜인 기자안성시가 오는 19()20() 안성맞춤아트홀에서 ‘2019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으로 선정된 극단 학전의 록 뮤지컬<지하철 1호선> 공연을 개최한다.

 

한국 공연계의 전설 뮤지컬 <지하철 1호선>은 연변처녀 선녀의 눈을 통해 실직가장, 가출소녀, 자해 공갈범, 잡상인 등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사람들을 그려내며 20세기 말, IMF 시절 한국사회의 모습을 풍자와 해학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독일 그립스(GRIPS) 극단 - 폴커 루드비히<Linie 1>이 원작이다.

 

<지하철 1호선>은 한국 뮤지컬 최초 라이브 밴드 도입, 11명의 배우가 97개의 역할을 연기하는 1인 다역 연기, 전동 계단식 무대 등 다양한 볼거리와 들을 거리를 통해 관객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1994년 초연 이후 4,100회 이상 공연되며 71만 여명이 넘는 관객을 만났고, 중국, 일본, 홍콩, 독일 등의 해외공연 또한 진행하였다. 원작자인 폴커 루드비히는 한국 <지하철 1호선>15번 관람 한 이후 전세계 20여 개 도시에서 공연되고 있는 지하철 1호선중 가장 감명 깊게 본 공연이라고 극찬을 남겼다.

 

<지하철 1호선>은 김민기 학전 대표가 국내 정서에 맞게 번안·각색해 20세기 말 IMF 시절 한국사회의 모습을 풍자와 해학으로 담았다. 김윤석, 설경구, 조승우, 장현성, 황정민, 방은진, 배해선, 이정은, 김원해, 김종구, 김재범, 박정표, 정문성, 최재웅 등 247명의 배우와 연주자들이 지하철 1호선을 거쳤다.

 

또한, 1994년 초연된 이후 지속적인 수정 보완작업을 거쳐 초연 버전, 대극장 버전, 팔도 사투리 버전 등 연출가 김민기 특유의 날카롭고 섬세한 연출을 통해 공연장소와 시기에 맞춰 변형되어왔다.

 

이번 안성에서 공연되는 <지하철 1호선>‘1998IMF 시절을 시대배경으로 고정시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켓은 S3만원 A2만원이며, 12세 이상(중학생)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안성맞춤아트홀 (031-660-0665~6)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7/08 [20:44]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공연] 안성맞춤아트홀에서 록 뮤지컬<지하철 1호선> 공연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