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택항만公, '평택항' 종합항만으로 발전 모색

총물동량 세계 1위 닝보저우산항과 양항 교역 확대 상호 협력 방안 협의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6:16]

경기평택항만公, '평택항' 종합항만으로 발전 모색

총물동량 세계 1위 닝보저우산항과 양항 교역 확대 상호 협력 방안 협의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07/15 [16:16]

 

▲ 단체 기념사진     © 경기인


평택=오효석 기자문학진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은 지난 711일 중국 닝보 상그리라 호텔에서 총물동량 기준 세계 1위 항만인 중국 닝보저우산항의 관리운영회사, 닝보저우산항집단유한공사(宁波舟山港集团有限公司, Ningbo Zhoushan Port Group Limited)와 항만 교역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 회의를 개최하고 해외 항만과의 협력을 통한 종합 항만으로의 평택항발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닝보저우산항집단유한공사 장이펑 부총재 이외,닝보원양운수유한공사, 닝보매산도국제컨테이너터미널, 닝보저우산항주식유한공사 등 닝보저우산항 관계자가 참석하였으며, 문학진 사장은평택항과 닝보저우산항은 컨테이너, 자동차, LNG 등 다양한 화물을 처리한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어 각 항의 장점을 활용하여 상호 발전해 나갈 부분이 많다,‘평택항이 세계적 종합 항만으로 성장해 나가는데 적극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장이펑 부총재는 닝보저우산항의 특장점과 미래 지속 성장전략을공유하고, 양항교역 확대 위한 상호 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문학진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은 지난 711일과 12, 양일간, 닝보에서 개최된 2019년 해상실크로드 항만국제협력 포럼에 참가하여, 싱가포르, 상해, 로테르담 등 전세계 40여개 항만 CEO가 참석한 고위급 라운드테이블(원탁) 회의에서 평택항의 특장점을 소개하고 세계적 항만으로 발전해 나가기 위한 해외 항만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중국 닝보저우산항은 지난해 컨테이너, 철광석, 원유 등 약 108천만톤을 처리하여 총물동량 기준 세계 1위 항만이며, 컨테이너 처리량은 2635TEU로 상해, 싱가포르에 이어 세계 3위의 컨테이너 항만이다.

 

올해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에 이어 지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20191~5월 누계는 287TEU로 지난해 대비 약 9.3%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올 하반기에도 물동량 창출과 선진 항만으로 종합 성장 발전을 위한 동남아 및 중국 포트세일즈를 강화하고, 항만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콜드체인 국제포럼을 오는 1029일부터 31일까지 23일간 서울 더플라자 호텔과 평택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평택항만公, 평택항 종합항만으로 발전 모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