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지난 1년 화재 건수 34%, 인명피해 35% 감소
도, 지난해 1년(7.9~6.30) 도내 8만3,135개 건축물 대상 화재안전특별조사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8/06 [16:12]

 

▲ 화재안전 특별조사 모습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지난 1년간 8만개가 넘는 건축물에 대해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전과 비교해 화재건수는 34%, 인명피해는 35%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밝힌 화재안전특별조사 1년 주요성과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79일부터 올해 630일까지 경기도내 화재발생 건수는 937건으로 20167월부터 20186월까지 최근 2년 평균 화재발생 건수인 1,425건 대비 488(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동안 발생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67명으로 역시 최근 2년 평균 103명 대비 36(35%)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79일부터 올해 630일까지 소방관 161명을 비롯한 총 161개 반 559명을 동원해 경기도내 83,135개 건물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했다.

 

이번 특별조사는 2017년과 2018년 각각 큰 인명피해를 냈던 밀양제천 화재를 계기로 시작된 전국 단위의 안전점검이다. 근본적인 대형화재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는 정부방침에 따라 각 지역별로 소방건축전기가스 등 분야별 전문합동조사반이 화재취약 건축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했다.

 

점검결과 도 소방재난본부는 건축물 47,710개동에서 총 208,611건의 위험요인을 발견하고 이 가운데 경미한 사항 208,273건은 자발적으로 개선토록 조치했다. 중대위반 338건에 대해서는 입건(23), 과태료(275), 행정명령(98), 기관통보(32) 등 법적조치(중복 조치 가능)했다.

 

분야별로는 소방분야가 132,869(63.7%)으로 가장 많았으며, 건축 39,889(19.1%), 전기 22,519(10.8%), 가스 9,421(4.5%), 기타 3,913(1.9%) 순으로 조사됐다.

 

주요내용을 보면 소방분야는 소방시설 유지관리상태 불량, 안전관리 업무태만, 비상구 폐쇄 등이 건축분야는 불법증축 및 무단용도 변경, 방화문 제거 등이 많았다. 전기분야에서는 허용전류 초과 문어발 콘센트 사용, 누전차단기 미설치, 비규격 전선사용 등이 가스 분야에서는 보일러 연통불량, 가스누설경보기 불량, 가스용기 보관함 미설치 등이 주로 지적을 받았다.

 

이형철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기존에는 소방분야 위주의 단독조사만 진행돼 한계가 있었지만 이번 특별조사기간 동안 건축전기가스 등 분야별 합동조사가 이뤄져 건축물에 대한 부실 안전관리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었다면서 실제로 지난 달 김포시에 있는 한 중학교에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하던 중 LPG 가스가 누출된 것을 점검단이 확인, 즉시 안전조치를 취해 큰 사고를 막기도 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안전특별조사2단계에돌입해연말까지도내 36,372개 건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06 [16:1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도 지난 1년 화재 건수 34%, 인명피해 35% 감소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