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6일 기본 계획수립을 위한 보고회 개최

옛 우신버스 차고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23:14]

군포시, 6일 기본 계획수립을 위한 보고회 개최

옛 우신버스 차고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08/07 [23:14]

 

▲ 옛 우신버스 차고지 현장 모습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군포시민들의 숙원이었던 옛 우신버스 차고지가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될 전망이다.

 

군포시는 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복합문화센터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보고회를 열고 기본시설구상 및 향후 행정절차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민선 7기 한대희 시장의 공약사항이기도 한 이 복합문화센터 건립은 2023년까지 5년간 365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인근 지역주민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업이기도 했다.

 

시는 이 복합문화센터의 공간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우선순위를 따져 공간을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시점보다는 미래 세대들이 이용할 수 있는 선진화된 시스템으로 공간구성을 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현재 시가 구상하고 있는 주요시설로는 스포츠센터와 문화공간 두 가지 방향이다. 주요시설로는 수영장, 실내서핑장, 오픈형 문화카페, 역사박물관, 갤러리, 공연장이 들어설 예정이다.

 

시는 9월 중에 최종보고회를 거쳐 기본계획 수립을 확정 지을 예정이다. 하반기에 중앙투자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향후 지구단위계획 및 공유재산관리계획, 교통영향평가 등의 행정절차를 계획적으로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마치고 2021년 공사를 시작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군포시, 6일 기본 계획수립을 위한 보고회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