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부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시, 친일 잔재 청산 마무리…역사교육 강화
70여 개의 시비 가운데 6개의 친일 시비(서정주3, 홍난파1, 노천명1, 주요한1)를 가려내고 올해 6월 말 철거 완료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8/08 [21:34]

 

▲ 2019년 상반기 문화탐방에 참여한 가족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부천시는 작년 12월 관내에 조성된 문학인 시비(詩碑)를 전수조사해 70여 개의 시비 가운데 6개의 친일 시비(서정주3, 홍난파1, 노천명1, 주요한1)를 가려내고 올해 6월 말 철거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친일 잔재 청산 필요성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과 지지를 얻어 문화예술분야에서의 친일 잔재 청산에 앞장섰으며 빈 자리에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정지용 시인의 향수’, 나태주 시인의 풀꽃등을 교체 설치했다.

 

또한 8.15 광복 74주년을 맞아 부천문화원과 함께 4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유관순기념관과 독립기념관을 방문하여 210명의 부천시민들을 대상으로 역사교육을 추진하기도 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8.15 광복 74주년을 기념하여 문화경제분야에서 친일잔재를 청산하고 역사교육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08 [21:34]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부천시, 친일 잔재 청산 마무리…역사교육 강화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