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오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산평화의소녀상' 3주년 기념식 및 회화대전 시상식 개최
500여명의 오산 시민들이 평화의소녀상 건립의 의미 되새겨
 
강동완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21:51]

 

▲ 오산평화의소녀상 기념식    © 경기인


경기IN=강동완 기자오산평화의소녀상은 제7회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을 맞아 810() 오후 4시 오산시청 대회의실에서 건립 3주년 기념식 및 세 번째 회화대전 시상식을 가졌다.

 

연일 일본의 경제보복 뉴스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오산평화의소녀상 기념식장은 오산시 김문환 부시장을 비롯해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 조재훈 경기도의회의원, 김영희 오산시부의장, 이상복 오산시의회의원 등 500여명의 오산 시민들이 평화의소녀상 건립의 의미를 새겼다.

 

또 아베정부의 역사왜곡과 경제 갈등 문제에 뜻을 같이 하고자하는 시민들과 청소년들은 시청광장에 있는 소녀상 빈 의자와 주변을 돌아보고 기념식장 참석에 이어 시민회화대전 전시 관람을 이어갔다.

 

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최지현(운천중 2학년)학생은 일본군위안부할머니들이 소녀시절에 끔찍한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보통의 아이들처럼 그네를 타거나 인형놀이를 하면서 평범하게 자랐을 텐데 누군가에게 평범한 놀이와 일상들이 누군가에겐 꿈과 바람이 될 수 있겠다는 것을 작품으로 표현했다.”고 대상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 밖에도 중앙청소년문화의집단지역사 동아리팀 청소년 15명도 오산평화의소녀상 기념식장을 찾아 소녀상의 의미를 담은 판넬을 전시하면서 시민들과 청소년들에게 청소년 역사지킴이단지가 알려드리는 일본군위안부의 피해자들의 실상을 알렸다.

 

건립 3주년 행사장을 찾은 초평동의 김모씨는 경제보복을 당하면서 일본군위안부피해자들이 당했을 고통이 얼마나 컸을지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우리의 자세가 어떠해야 되는지 유념하는 시간이었다.”라며 일본에서 소녀상 전시가 철거되는 사건을 겪으면서 다시 한 번 아베정부의 몰염치가 떠올랐다. ‘결자해지라는 말처럼 본인이 문제를 일으켰으니 본인이 해결해야 되는데 더욱 더 상황을 꼬이게 만들고 있다.”라고 기념식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이번 회화대전의 수상작품 17점은 타일액자로 제작해 오산시청 로비에서 823일까지 전시되고 이후 운천중학교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그리고 원일중학생들도 평소 미술시간에 그린 소녀상 공동작품을 전시해서 건립3주년 기념식을 함께했다.

 

한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인 814일은 1991년 고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처음으로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13 [21:51]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오산평화의소녀상 3주년 기념식 및 회화대전 시상식 개최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