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용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 민선7기 언론홍보비 집행 ‘특혜’ 논란?
지난해 12월 특정 언론사에게 적게는 1~2회, 많게는 3~4회 집중 집행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08:19]

 

경기IN=오효석 기자용인시의 민선7기 언론홍보비 집행 논란이 불거졌다. A언론사의 보도에 따르면 용인시는 지난 1년간 언론홍보비가 약28~29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언론사는 용인시의 지난 1년간 언론홍보비 집행 내역서를 입수했다면서 용인시가 예산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특정언론에게 거액의 홍보비를 몰아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용인시가 지난 1년간 수십억원의 언론홍보비를 집행하면서 어떠한 기준도 원칙도 세워 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특정 언론사에게 적게는 1~2회 많게는 4회 이상 중복 집행했다면서 이는 백군기 시장의 선거법 위반혐의 재판과 연관해 영향력 있는 언론사의 입막음 수단으로 집행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 파장이 일고 있다.

 

A언론사는 기사를 통해 올해 6월까지 집행된 내역을 보면 특정 언론사들 몇 곳이 지나칠 정도로 많은 홍보비가 증액됐다면서 이는 백군기 시장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보도에 대한 입막음용으로 증액된 것이란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다고 밝히고 더 이상 불필요한 의혹이 확산되기 전에 용인시는 납득할 수 있는 해명으로 의혹을 해소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백군기 시장은 지금까지 집행된 홍보비에 대해 전혀 관여하지도 않았고 아는 것이 전혀 없다자신의 재판과 연관해 언론사들을 상대로 입막음용으로 집행되지 않았다며 자신과의 연계성을 강력 부인했다고 밝혔다.

 

또 백 시장은 지금까지 원칙과 기준없이 집행된 것은 맞다앞으로 조례제정등을 통해 올바르게 집행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울러 아마 전임 시장 때부터 이어온 관행을 시정하지 않아 이번과 같은 오해가 발생한 것 같다언론에서 잘못된 부분들을 파악하고 확인해 시정을 촉구한다면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한편, 용인시는 위와 같은 논란과 관련 투명성 확보차원에서 언론홍보비 집행 기준과 관련한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19 [08:19]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용인시, 민선7기 언론홍보비 집행 ‘특혜’ 논란?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