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화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성시, 태풍 ‘링링’ 대비 비상체계 돌입
재난취약지역 점검 및 공직자 비상근무태세 유지
 
강동완 기자   기사입력  2019/09/06 [23:11]

 

▲ 궁평항 현장점검 모습     © 경기인

 

화성=강동완 기자화성시가 제13호 태풍링링의 북상에 따라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

 

국가어항과 지방어항 등 10개의 어항을 보유한 시는 즉각수산시설 비상대책 상황실을 가동했으며, 박덕순 부시장 주재 수협, 어촌계 등과 합동으로 5일 오후 5시 궁평항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당시 해수면에 536, 낚시터 등 내수면에 54척의 선박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들의 안전을 위해 선박 200여 척을 육상으로 인양하고, 나머지 어선은 내·해수면 안전지역으로 옮겨 배들끼리 단단히 결박시켰다.

 

제부항 수산물판매장 공사장의 가설벽이 바람에 쓰러질 것을 대비해 일부를 제거하고 지지대를 설치했으며, 크레인을 철수시키고 쌓아둔 건축자재도 묶어 뒀다.

 

시는 기상특보 발령 시 어선 입출항을 전면 통제할 계획이며, 조난 구조용으로 화성시어업지도선을 대기시키는 한편, 부상자 치료를 위해 화성중앙병원을 전담 의료기관으로 정했다.

 

또한 산사태 취약지역 11개소, 급경사지 16개소, 대형 공사장 2개소, 배수펌프장 4개소 등 총 33개소의 재난취약지역의 예찰 및 사전점검을 완료했으며, 저지대 지하차도 및 침수우려지역 10개소를 집중관리 할 계획이다.

 

SNS 및 재난문자, 마을앰프 등을 활용해 태풍 정보와 시민 행동요령을 지속적으로 전파하고, 기상상황에 따라 단계별로 전직원 비상근무도 진행할 계획이다.

 

박덕순 부시장은 태풍피해의 원활한 복구와 구호조치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들께서도 기상예보에 관심을 기울여 큰 피해가 없도록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9/06 [23:11]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화성시, 태풍 ‘링링’ 대비 비상체계 돌입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