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모든 역량 집중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 실시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0:04]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모든 역량 집중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 실시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09/17 [10:04]

 

경기=오효석 기자17일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 경기도가 추가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조기차단 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김용 대변인은 17일 오전 930분 긴급브리핑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지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마리가 페사되었다는 의심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도는 이날 저녁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방역관을 긴급 출동시켜 폐사축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증상 관찰 및 시료를 채취하고 방역조치 완료시까지 농장 내 상주토록 하는 한편 17일 오전 9시 이전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했다.

 

또한, 도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 4명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를 완료했다.

 

도는 24시간이내에 발생농장 반경 500미터 이내 2,450두를 살처분하고 발생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개 농장 2,250두를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해 추적 관찰하는 한편 발생권역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을 조치했다.

 

김 대변인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금일 오전 1130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긴급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진행해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강력 대응을 주문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모든 역량 집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