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연금공단 일산대교 비싼통행료 징수 "맹비난"

“국민연금의 일산대교 운영방식 합리성도 도덕성도 잃어버린 모습”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27 [16:24]

이재명, 국민연금공단 일산대교 비싼통행료 징수 "맹비난"

“국민연금의 일산대교 운영방식 합리성도 도덕성도 잃어버린 모습”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4/27 [16:24]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지사는 일산대교의 대주주인 국민연금관리공단에게 국민연금의 일산대교 운영방식은 합리성도 도덕성도 잃어버린 모습이라면서 비싼통행료 징수를 맹비난했다.

 

이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합리적인 투자로 연금 내실화에 기여해야 하는 국민연금의 의무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다면서 그러나 대규모 자금을 운영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용납할 수 없는 폭리를 취하며 그 피해를 국민이 감당하게 한다면, 이는 용인할 수 없는 문제다고 밝혔다.

 

이어 일산대교는 한강의 27개 교량 중 유일한 유료 다리로 km당 요금이 재정사업 도로의 13.2배에 달한다. 사실상 하나의 생활권인 김포, 일산, 파주 등 경기 서북부와 서울 출퇴근 차량까지 하루에도 두세 번 일산대교를 오가며 터무니없이 높은 요금을 감수해야 한다고 했다.

 

, “국민연금은 일산대교() 단독주주인 동시에 자기대출 형태로 자금차입을 제공한 투자자이기도 하다면서 주주와 대주가 일치하는 특수한 상황에서 높은 선순위 차입금 금리(8%)의 부당한 이익을 취하느라 통행료 조정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이는 금융약정이 맺어지던 2009년 이자율 기준이므로 현재 금리기준으로 조정이 필요하다면서 “3년 만기 회사채 금리는 20104.7%에서 20202.2%까지 지속 하락해 차입금을 재조달할 경우 8%보다 훨씬 낮은 금리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선순위뿐만 아니라 20%에 육박하는 후순위 차입금 역시 초저금리 시대에 법인이 일부러 비싼 이자를 치루는 배임 행위라면서 추정통행량 대비 실제통행량 비율이 증가세에 있으며(200958.1% 2009105%) 통행료와 최소운영수입보장(MRG)으로 받은 투자회수금은 이미 건설비를 초과했다고 했다.

 

이어 회계장부상 잔존가치 1천억 원 미만으로 이 같은 추세라면 수익보장기간 2038년까지 수입이 투자금의 몇 배로 상식 밖의 폭리를 취하는 구조가 된다면서 수익보전조항을 악용해 국민에게 높은 통행료를 바가지 씌우는 부도덕행위다고 주장했다.

 

, “경기도는 간담회와 국회토론회를 거쳐 자금재조달을 거듭 요청해 왔다면서 그러나 국민연금은 10년도 더 지난 실시협약을 근거로 자금재조달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면담도 거절하며 소통 자체를 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도로는 국가 기간시설로 엄연한 공공재다. 사기업일지라도 불합리한 운영으로 정부와 국민에게 과도한 부담을 지운다면 시정하는 게 당연하다면서 하루 속히 경기도의 요청에 응답해 최소한의 책무를 다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국민연금공단 일산대교 비싼통행료 징수 맹비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