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문화재단 곽 시장 홍보 ‘전초기지’

축제의 질적 향상보다 시장 위주 기획홍보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3/12/03 [22:35]

오산문화재단 곽 시장 홍보 ‘전초기지’

축제의 질적 향상보다 시장 위주 기획홍보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3/12/03 [22:35]

【경기IN=오효석 기자】오산문화재단은 곽 시장이 당선된 민선5기 들어 지난해 7월경에 설립됐다. 당초 일부 시의원들은 시기상조라며 반대했다.

곽 시장은 오산문화재단 설립을 밀어부친 후 자신의 최측근들을 대폭 기용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당선에 도움을 준 측근들의 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해 오산문화재단 설립을 서둘렀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당시 지역 언론에서는 4급 직원에 대해 낙하산 인사를 단행했다는 강한 의혹과 함께 껴 맞추기식 자격 조건까지 내결었다는 지적을 받았다.

문제가 되었던 4급 인사 두 명 모두 민주당 출신 인물로 그 중 한명은 지난 2010년 6월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곽 시장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다 곽 시장 당선 이후 보좌관으로 발탁됐으며 다른 한 명은 박동우 도의원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인물이다.

문제는 오산문화재단이 지역문화 연구 및 창달, 질 좋은 축제 등의 목적으로 설립된 만큼 그에 맞는 전문가와 인재들을 채용해야 함에도 핵심부서에 비전문가인 측근들로 인적구성을 하다보니 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오산문화재단에 채용된 곽 시장 측근들은 재단을 이용해 곽 시장 홍보에 치중하다보니 고만한 축제를 자주 개최한다는 평가다.

1년 내내 많은 축제를 남발하면서 티 나지 않게 곽 시장을 띄워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산시도 매년 예산을 늘려주면서 이에 맞짱구 치고 있다.

최초 설립시 출연금 20여억원으로 시작된 오산문화재단은 올해 40여억원의 예산이 책정돼 물먹는 하마로 전락했다. 오산시 산하기관 중 오산시설관리공단 다음으로 많은 예산이 들어가고 있다.

그럼에도 오산시는 많은 축제를 개최하면서 대표적인 축제 하나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축제가 열릴 때 마다 잡음으로 끊임없는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 오산문화재단의 자질에 의구심이 드는 이유다.

한 시민은 “오산시는 축제를 통해 곽 시장을 간접적으로 홍보하는 효과를 노리고 있는 것 같다”며 “이러한 관점에서 탈피해 축제 전문가들이 진정으로 시민들에게 필요한 축제를 기획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꼬집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축제의 질적 향상보다 시장 위주 기획홍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특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