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2024년 상반기 서울 말관계자 시상 행사’ 개최

조교사 은퇴식도 시행..은퇴 조교사들은 고객을 향해 큰절 올리며 깊은 여운과 감동 자아내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9:46]

한국마사회 ‘2024년 상반기 서울 말관계자 시상 행사’ 개최

조교사 은퇴식도 시행..은퇴 조교사들은 고객을 향해 큰절 올리며 깊은 여운과 감동 자아내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4/07/05 [19:46]

▲ 행사 기념사진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는 지난달 29일 서울경마공원 야외 관람대에서 `24년 상반기 말관계자 시상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다승달성 축하행사와 함께 조교사 은퇴식도 시행되었는데, 은퇴 조교사들은 고객들을 향해 큰절을 올리며 깊은 여운과 감동을 자아냈다.

 

10여년 전부터 마주로 활동해 온 우태율 마주와 디알엠시티 법인마주가 각각 지난 46100승에 도달하며 다승마주의 반열에 올랐다.

 

지난 61일 경주마 용암세상으로 통산 500승을 달성한 이혁 기수에게는 신형철 기수협회장과 경마팬 대표가 트로피와 꽃다발을 선사하며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500승 달성 경주 직후에도 겸손하고 차분한 어조로 걱정을 하면 걱정만 커지는 법이니까, 어려움이 있어도 이것 또한 지나가겠지 하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고 주변 분들에게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1000승을 향해 가겠습니다라고 밝혔던 이혁 기수는 같은 날 은퇴식의 주인공이었던 이희영 조교사의 아들이기도 하다.

 

아들의 수상장면을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보던 이희영 조교사는 경마팬에 대한 감사와 아들인 이혁 기수에 대한 당부를 끝으로, 인생의 8할 가까이를 함께 한 서울경마공원을 떠났다. 기수생활을 포함하면 무려 48, 조교사로 활동할 당시 통산 4번의 대상경주 우승과 717승의 화려한 전적을 남긴 히어로의 조촐하지만 감동적인 마지막 인사였다.

 

이 날 만 63세의 나이로 함께 조교사 생활을 은퇴한 박희철 조교사는 데뷔 3년 만에 대통령배 우승마 프렌치댄서와 같은 명마를 배출한 인물이다. 이 외에도 2번의 대상경주 우승을 포함한 수많은 스토리와 감동이 담긴 명경주를 만들어온 박 조교사는 말해 뭐합니까. 저는 이곳에서 잘 즐기다 갑니다. 경마팬 분들도 대박 나시기 바랍니다!” 라는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쿨한멘트와는 다르게 경마팬들에게 큰절로써 석별의 정을 전하는 모습에 곳곳에서 박수갈채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마사회 송대영 경마본부장, 박종곤 서울조교사협회장, 신형철 기수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경마고객이 시상대에 함께 올라 직접 축하를 전해 더욱 눈길을 끌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관련기사목록
PHOTO
1/13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