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땐뽀걸즈' 신도현, 덤덤함 속에 숨겨진 열정! 따뜻한 12월 선사해
 
김정화   기사입력  2018/12/26 [14:30]


신도현이 ‘땐뽀걸즈’의 예지를 통해 시청자에게 따뜻한 연말을 선물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극본 권혜지/연출 박현석)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조선업의 도시 거제의 여고생들이 댄스스포츠를 통해 꿈과 희망을 찾는 성장 드라마로 지난 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12월 한 달 동안 전 세대를 아우르는 감동을 전파해 호평을 받으며 성공적인 마무리를 했다.

 

신도현은 극중 예지 역으로 가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전직 유도천재였지만 성적이 떨어지는 것이 두려워 부상을 빌미로 결국 유도를 관둔다. 취업을 위해 거제여상에 전학 왔다가 땐뽀반에 합류하게 되는 인물.

 

매사 무기력하고 무료했던 예지의 삶에 땐뽀반은 또 다른 즐거움이자 우정, 그리고 꿈을 향한 원동력이었던 것. 겉으론 시니컬하고 무덤덤한 듯 하지만 친구들을 향한 진심과 따뜻함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기도 했다.

 

특히 극 후반부에서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 취업과 댄스스포츠, 선택의 기로에 서지만 모두의 염원처럼 만들어낸 감동의 무대는 보는 이들로 하여 추운 한파 속 훈기를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했다는 평이다.

 

연초부터 웹드라마 ‘시작은 키스’에 이어 ‘스위치’와 ‘제3의 매력’으로 매 작품 성장을 거듭해온 신도현. 이번 ‘땐뽀걸즈’에서 여고생 예지의 눈으로 세상에 잔잔하면서도 강한 울림을 전달해내며 그녀의 앞으로를 기대케 만들었다.

 

<출처 - MI>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2/26 [14:30]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