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이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항진 여주시장, “아픈 역사 되풀이 되지 않길”
이 시장 ‘나눔의 집’ 방문..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위문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21:08]

 

▲ 이항진 여주시장이 ‘나눔의 집’을 방문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오는 814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하루 앞 둔지난 13일 광주시 퇴촌면 소재나눔의 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손을 잡았다.

현재 전국에 생존해 계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은 20명밖에 남지 않았으며, 경기도 내 8명 중 6명이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있다.

이날 나눔의 집 방문에는 이항진 여주시장을 비롯해 최종미 여주시의회 의원, 여주평화의소녀상추진위원회가 함께 했다.

나눔의 집에 도착한 이들은 야외 추모비에 헌화한 뒤 묵념으로 고인들의 넋을 위로했다. 역사관을 둘러본 후 할머니들과 자리를 함께 하며 상처 받은 할머님들을 위로해 드리며 할머님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할머님들을 뵙는 내내 숙연한 마음뿐이다. 큰 고통을 받은 분들이라 생각하니 눈물이 흐른다아프지만 기억할 역사가 깃든 이곳을 되새기며, 다시는 이런 고통의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8/13 [21:08]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항진 여주시장, “아픈 역사 되풀이 되지 않길”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