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폭설 ‘제설작업 진두지휘’

한파 겹친 아침 출근길 비상대응 체계 가동으로 시민 불편 최소화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13:29]

안승남 구리시장, 폭설 ‘제설작업 진두지휘’

한파 겹친 아침 출근길 비상대응 체계 가동으로 시민 불편 최소화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1/07 [13:29]

 

안승남 구리시장이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제설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경기IN=오효석 기자] 안승남 구리시장은 지난 6일 내린 폭설로 시민 생활에 불편이 우려됨에 따라 시청 전 직원에 대한 비상대응 체계 가동으로 긴급한 제설작업을 진두지휘하며 안전관리에 총력 나섰다.

밤사이 구리시에 내린 눈은 7㎝에 이르렀고 한파 속 출근길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안승남 시장은 직접 오후 9시 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시청 별관 4층 통합관제센터에서 폭설 대응 대처 상황을 보고 받고 2,131여대 CCTV를 통해 각 동 지역 적설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주요 도로 경사지, 이면도로 골목길 등 제설작업을 진두지휘했다.

이에 따라 시는 제설차량 16대, 중장비 3대, 비상 대기 중이었던 공무원 총 365명을 동원해 전방위적인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이어 7일 새벽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예보됨에 따라 아침에 눈 치우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시민들의 아침 출근길 안전을 위해 시청 공무원 2개조 288명을 밤 11시에 긴급 추가 비상 소집해 야간 제설작업에 총력 투입했다.

특히 안승남 시장은 직접 심야 시간인 0시30분부터 2시30분까지 8개동 행정복지센터 및 이면도로 골목길 등 현장을 순찰해 제설 직원들을 격려하고 점검했다.

안승남 시장은 “폭설과 북극발 강추위 등 기상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사전 준비와 신속한 대응으로 시민생활에 불편이 초래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 힘쓰겠다”며 “특히 어르신들께서는 골절상, 타박상 등 낙상 사고 예방을 위해 가급적 외출을 자제해 주시고 시민 여러분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내 집앞, 내 점포, 우리 동네 눈 치우기 운동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승남 구리시장, 폭설 ‘제설작업 진두지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