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임대사업자 특혜, '폐지'가 정답”

“기득권 저항이 두려워 민생개혁의 실천을 유예한다면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 피할 수 없을 것”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27 [16:50]

이재명, “임대사업자 특혜, '폐지'가 정답”

“기득권 저항이 두려워 민생개혁의 실천을 유예한다면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 피할 수 없을 것”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4/27 [16:50]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동산임대사업자에 대한 특혜 폐지가 정답이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두관 의원님이 부동산 임대사업자에 대한 '혜택 축소'를 제기하셨다. 그동안 이 문제에 관해 사실상 저 혼자 메아리처럼 외치던 차였는데 함께 목소리 내 주시니 반가울 따름이다면서 그 취지에는 같은 마음일 것으로 추측하며 첨언하자면 '혜택 축소'가 아니라 '특혜 폐지'가 답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들으시면 깜짝 놀랄 불공정이다. 땀 흘려 일하고 내는 근로소득세나 선량한 실거주 1주택에 대한 세금보다 임대사업으로 내는 세금이 적은 건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실거주 1주택자들도 집값이 오르면 종부세 대상이 되는데 주택임대사업자만은 집값이 올라도 종부세 대상에서 제외하는 예외규정은 명백한 특혜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개인정보라며 비공개되어있는 주택임대사업자와 임대사업 현황 역시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면서 돈과 비용만 있으면 누구나 적법하게 전국 모든 주택의 등기부나 건축물대장을 받을 수 있는데 부동산 시장 관리에 필요한 정보들을 왜 비공개로 감추고 있는지 의문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등록된 임대주택만 160만 채, 분당신도시 10개에 육박하는 주택의 임대사업자들이 그동안 특혜를 누려왔다면서 불공정한 제도를 방치하고는 부동산 불패 신화 결코 깰 수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이제 실천할 때다. 늦었지만 행동할 때다. 주택시장 교란하고 집값 폭등 견인하는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특혜를 즉각 폐지하고, 금융 혜택을 제한하며, 나아가 투기 투자 자산이므로 생필품인 주거용보다 강한 조세 부담을 부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용기와 결단의 문제라면서 기득권 저항이 두려워 또다시 민생개혁의 실천을 유예한다면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임대사업자 특혜, 폐지가 정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