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지방자치법 무산, 다시 시작이다”

“20대 국회가 먹구름이면 21대 국회는 붉은태양일 것이다. 희망을 가져보자”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5:35]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지방자치법 무산, 다시 시작이다”

“20대 국회가 먹구름이면 21대 국회는 붉은태양일 것이다. 희망을 가져보자”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5/20 [15:35]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 경기인

 

수원=오효석 기자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이 최근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해 무산된 것과 관련 허망하지만 다시 시작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조명자 의장은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이른 아침 먹구름낀 하늘이 내마음 같다면서 “10년 전 시의원이 되어 지방분권과 군공항 이전에 온 열정을 쏟았다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고 했다.

 

, “10년이 지나 군공항 이전은 군소음법 제정과 예비후보지 선정으로 시작점을 잡았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방분권도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발의되어 많은 기대를 안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어제 마지막 상임위를 기대했건만 상정도 못하고 폐기되었다면서 십년동안 지방분권을 위해 [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를 조직하고 목소리 높였던 시간들이 허망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조 의장은 그래 다시 시작이다. 다시 머리띠 조여매자. 전국조직화로 다시 목소리를 내보자면서 “20대 국회가 먹구름이면 21대 국회는 붉은태양일 것이다. 희망을 가져보자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 “지방자치법 무산, 다시 시작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