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간은 사라지고 노동만 존재하는 사회는 없다”

“인간다운 삶, 노동자가 존중받는 사회를 향해 우리 한 발씩만 앞으로 내딛자”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5:41]

이재명 “인간은 사라지고 노동만 존재하는 사회는 없다”

“인간다운 삶, 노동자가 존중받는 사회를 향해 우리 한 발씩만 앞으로 내딛자”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0/29 [15:41]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는 지난해 4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여, 도내 대학의 비정규직 규모가 62.5%에 달하고 저임금과 열악한 휴게 여건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면서 올해에는 2·3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실태조사와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도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9일 자신의 페북을 통해 인간은 사라지고 노동만 존재하는 사회란 있을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특히,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희망하는 대학들을 대상으로 인사·노무 분야 컨설팅, 노사협의와 교육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대학의 자발적인 정규직화를 유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가운데 111일 루터대학 캠퍼스의 청소노동자 여섯 분이 정규직화의 소망을 이루게 되었다면서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님들의 웃음이 봄날의 꽃처럼 교정에 활짝 피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또한, “애써주신 권득칠 총장님을 비롯해 루터대학교 관계자 여러분께도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1113. 전태일 열사가 떠난 지 50년이 흘렀다. 그러나 아직도 특수고용직 노동자, 하청업체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차별과 불공정으로 자기 권리를 보호받지 못한 채 세상을 등지는 것이 현실이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인간은 사라지고 노동만 존재하는 사회란 있을 수 없다면서 인간다운 삶, 노동자가 존중받는 사회를 향해 우리 한 발씩만 앞으로 내딛자면서 열 사람의 한 걸음이 세상을 바꾼다. 저 역시 할 수 있는 역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인간은 사라지고 노동만 존재하는 사회는 없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