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탄소중립 국가로 나아가는데 최선 다할 것”

“탄소배출 제로 목표는 국가 차원의 과감하고 전면적인 혁신 전제”···“그 핵심은 ‘에너지 분권’”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6:01]

염태영 “탄소중립 국가로 나아가는데 최선 다할 것”

“탄소배출 제로 목표는 국가 차원의 과감하고 전면적인 혁신 전제”···“그 핵심은 ‘에너지 분권’”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0/29 [16:01]

 

▲ 더불어민주당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  © 경기인

 

수원=오효석 기자더불어민주당 염태영 최고위원(수원시장)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나아 가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염 위원(수원시장)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환경의 날인 지난 65, 전국 226개 기초 지방정부들이 국회에 모여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였고, 이어 77일에는 광역과 기초 지방정부들이 Coex에 모여 환경부와 함께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를 결성하면서, 우리 정부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 국가 목표에 참여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이후 924, 국회는 기후위기 비상대응 촉구 결의안을 의결하였고, 오늘 드디어 '2050년 탄소중립 국가' 선언을 대통령께서 국회 시정연설로 화답하신 것이라면서 이로써 우리나라는 국제사회에서 기후악당 국가로 불리던 오명을 벗고, 인류의 지속가능성을 함께 책임지는 국제적 연대와 협력의 길로 들어서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염 위원은 탄소중립이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이 제로 (Net zero)’가 되는 것을 말한다. 이를 2050년까지 실현하겠다는 것이라면서 탄소배출 제로 목표는 국가 차원의 과감하고 전면적인 혁신을 전제로 한다. 그 핵심에는 에너지 분권이 자리하고 있다고 했다.

 

, “지금까지의 대규모 자본을 동원한 탄소 기반의 중앙집중식 에너지 생산 방식을 지역 중심의 분산형 신재생 에너지 생산체계로 전환해 나가야 한다면서 지방정부와 지역주민들의 창의적이고 자발적인 노력이 한국판 그린뉴딜의 성패를 가르는 결정적 요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지역이 저마다의 특성과 강점을 살린 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시민 참여형으로 이를 실현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고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면서 중앙과 지방, 그리고 시민사회의 수평적 협력이 그 성패를 좌우한다. 우리의 '그린뉴딜'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염 위원은 저는 이제 우리사회가 탄소중립 국가로 나아가는데 중심적 역할을 해야하는 전국 지방정부 대표이자, 집권 여당 최고위원으로서, 우리나라가 세계에 모범적인 지속 가능한 국가로 전환되도록 하는데 앞장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염태영 “탄소중립 국가로 나아가는데 최선 다할 것”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