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0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개최

123개 업체 약 2,300점 상품 입점…도예인 대상 교육 및 상품 촬영 지원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09:27]

경기도, ‘2020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개최

123개 업체 약 2,300점 상품 입점…도예인 대상 교육 및 상품 촬영 지원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1/11 [09:27]

 

경기도청


[경기IN=오효석 기자] 경기도가 ‘2020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를 오는 27일부터 12월 6일까지 네이버 쇼핑 홈에서 개최한다.

경기도 주최,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는 새로운 도자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대한민국 유일 도자박람회로 올해는 최초로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해 개최된다.

이번 온라인 페어의 주제는 ‘1300℃의 온택트’로 1300℃에서 구워지는 도자기를 온라인을 통해 만날 수 있다는 것과, 거리두기를 넘어 도자를 통해 일상속의 따뜻함을 전달한다는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

온라인 페어에는 123개 업체의 2,300개 내외의 상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경기도 이천과 여주, 광주 도자기 업체들을 중심으로 신진작가와 도예 명장 등도 함께 참여해 생활 도자부터 전통도자, 장신구, 오브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온라인 페어가 진행되는 오는 27일부터 12월 6일까지는 페어 기획전을 통해 상품 할인 쿠폰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도는 온라인 판매가 익숙하지 않은 도예인들을 위해 페어 준비기간 다양한 지원을 했다.

우선 온라인 스토어의 상세페이지 구성을 위한 상품 사진 촬영을 지원하기 위해 주방, 거실, 침실, 도서관, 스튜디오, 머드룸 등 총 6개 콘셉트의 스튜디오를 설치해 1,300여점의 상품 촬영을 진행했다.

또한 페어 참가 업체 123곳을 대상으로 지난 9월부터 10월까지 총 3회에 걸쳐 네이버 쇼핑 운영 방법, 마케팅 및 판매 프로모션 전략, 상품 이미지 리뉴얼 및 쇼핑 스토어 업데이트 방법 등 전반적인 온라인 판매 교육을 진행했다.

그 외 행사 종료 후에도 편리하게 우리 도자를 구매할 수 있는 도자기 전용 테마 쇼핑 공간 구축을 위해 도-도자재단-네이버 협업으로 네이버 리빙윈도 창작공방 카테고리에 온라인 도자기 거리를 조성해 시범 운영중이다.

도자기 거리는 페어 기간에는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기획전 카테고리로 변경됐다가 페어 종료 후에는 상시 도자기 구매가 가능한 도자기 거리로 지속 운영된다.

오태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코로나19로 많은 현장 전시·판매 행사 등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예인들에게 이번 페어가 온라인 소비 수요 전환에 신속하게 적응할 수 있는 더 큰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2016년 첫 개최를 시작으로 진행된 경기도자 페어는 매년 새로운 도자 트렌드를 선보이기 위해 기획된 행사로 올해 페어에서는 많은 분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우리 도자의 매력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2020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