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택정책 ‘실거주’ 보호와 투기투자 부담강화가 핵심”

“먹고 자고 생활하는 집과 돈벌이용 집은 같을 수 없다”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17:07]

이재명 “주택정책 ‘실거주’ 보호와 투기투자 부담강화가 핵심”

“먹고 자고 생활하는 집과 돈벌이용 집은 같을 수 없다”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4/23 [17:07]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주택정책의 핵심은 실거주보호와 투기투자에 대한 부담강화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먹고 자고 생활하는 집과 돈벌이용 집은 같을 수 없다면서 주택정책은 실거주투기투자목적을 분명하게 구분해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실거주는 보호하고 부동산 매매와 임대로 얻는 불로소득은 철저히 제재해야만 작금의 망국적 부동산 투기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핵심은 실거주’”라면서 강남 아파트를 갭투자로 보유하고 지방에서 전세로 사는 경우처럼 1주택이라도 비거주 임대용이라면 불로소득이 어렵도록 부담을 강화해야 집값이 안정된다고 했다.

 

, “내가 사는 도심의 집과 노부모가 사는 시골집 두 채를 가졌더라도 임대가 아닌 거주 목적이니 과중한 제재를 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처럼 상반된 사례를 언급한 이유는 실거주 기준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함이다면서 일부 언론의 잘못된 보도를 지적했다.

 

이어 조세부담을 완화하더라도 실거주용 주택에 한정하고, 감소한 만큼 또는 그 이상의 부담을 비거주 투자용에 전가해 보유부담을 전체적으로 높여야 망국적 투기를 잡을 수 있다면서 인구 대비 주택수가 크게 부족하지 않음에도 소수가 비거주 투자용으로 독점하면서 절반 가까운 가구가 무주택이다고 했다.

 

아울러, “자력으로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한 젊은이들은 결혼과 출산을 포기하고, 영혼까지 끌어 모아 산다고 해도 대출에 가처분 소득 상당 부분이 묶여 가계 소비력은 현저히 위축된다면서 인구감소와 저성장, 양극화, 수도권 집중의 지역격차까지 현재 대한민국이 처한 위기는 부동산 문제와 떼려야 뗄 수가 없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문제가 어려워 보일수록 본질을 놓쳐선 안 된다. 내 한 몸 편히 쉬고 우리 가족 다 같이 모여 사는 집 본연의 의미를 회복하는 것이 핵심이다면서 이를 정책과 제도 단위에서 실현하기 위해 가능한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주택정책 ‘실거주’ 보호와 투기투자 부담강화가 핵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